[食慾] 신사동 국밥 1st, 따로국밥 LOG

신사동에서 자주가는 국밥집으로는 영동 설렁탕, 할매복국, 따로국밥 이 있다.

물론 전주 청국장 집이라거나 양평 해장국도 있지만,,위의 3곳과 비교하자면 한급 아래,,

결국 단골은 세곳이다.


그중 첫번째(맛 순위는 아니다.)로 소개할 집은 따로국밥

초등학교 시절부터 다녔으니,,거진 15년정도의 국밥집.

24시간의 매력과 싸다는 점(점차 값이 올랐지만,,)에서 자주 가는 곳이다.


위치는 신사역 4번출구로 나와서 파리바게트 옆 골목으로 들어서면 바로 간판이 보인다.

내려가다 보이는 첫번째 사거리 왼편으로 마산아구찜집 2층에 자리 하고있다.


1층의 마산아구찜도 좋지만, 뜨끈한 국물이 땡길때면 가는 따로국밥

메뉴라고는 가게 이름과 동일한 따로국밥 뿐으로 가격은 이글을 쓰고있는 현제 7,000원


국밥을 요구하면 다른거 없이 공기밥, 해장국, 김치 만이 나온다.

해장국은 선지해장국으로 내용은 대파, 콩나물, 그리고 선지 뿐,,


한잔 술 걸치고,,혹은 심야에 출출할때, 들어가며 국밥을 외치는 묘미,,

시원한 국물과 다른거 필요 없이 김치와 석박지로 금세 한그릇이다.

의외로 오래된 맛집이지만 인지도는 낮은 따로국밥,,

심야의 신사동을 가게된다면 한번쯤 들려도 좋다.

ps. 선지를 못먹을경우 선지 빼고도 가능하지만 그렇다고 가격에 차이가 있지는 않다.
ps, 선지빼고는 무 경험으로 따로 사담은 달지 않겠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